LG전자는 데이터 분석 시스템인 ‘LG 데이터 포털’을 최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고 14일 발표했다. 임직원들은 데이터 포털에서 제공하는 ‘셀프서비스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기능을 활용해 대량의 데이터를 간단하게 분석할 수 있다.

또 포털에 쌓인 데이터를 활용해 차트, 그래프 등 시각화된 분석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분석한 데이터를 업무와 관련된 부서에 쉽게 공유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LG전자는 새로 개설한 데이터 포털이 임직원들의 데이터 분석 시간을 대폭 줄여 업무 효율을 높이고 고객의 숨겨진 취향을 발견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주완 LG전자 최고전략책임자(CSO)는 “디지털 전환을 가속함으로써 미래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자사의 스마트 가전을 통해 개인정보가 없는 ‘비식별’ 데이터를 모았다. LG전자 관계자는 “개인정보 보호법 등 관련 법령을 준수하고 고객이 ‘LG 씽큐(LG ThinQ)’ 앱 가입 때 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한 경우에만 데이터를 수집해 활용한다”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