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중동 정세 불안에 반등…WTI 2.1%↑

국제 유가는 12일(현지시간) 중동의 정세 불안 여파로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1%(1.23달러) 급등한 59.4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019년 1월 이후 최장기간인 8거래일 연속 상승 후 전날 떨어진 지 하루 만에 다시 오름세로 전환한 것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6분 현재 배럴당 2.4%(1.46달러) 뛴 62.6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공항을 공격한 뒤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이날 공표한 것이 중동 내 갈등을 고조시켰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이날 후티 반군에 대한 국무부 테러단체 지정을 취소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2%(3.60달러) 내린 1,823.2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