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래스A 보통주 신고서 제출"
▽ 주당 1표 의결권 부여
▽ 수량 및 공모가격 범위는 정해지지 않아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클래스A 보통주 상장을 위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사진=뉴스1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클래스A 보통주 상장을 위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사진=뉴스1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클래스A 보통주 상장을 위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클래스A 보통주에는 주당 1표의 의결권이 부여된다. 상장될 보통주 수량 및 공모가격 범위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쿠팡은 보통주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CPNG' 종목코드로 상장할 계획이다.

쿠팡 관계자는 "기업공개(IPO)와 관련해 국내에서는 증권신고서가 제출되지 않을 예정"이라며 "국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투자 권유행위는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블룸버그는 쿠팡의 IPO가 올해 2분기에 진행될 수 있다고 전망하며 기업가치는 300억달러(약 32조6700억원) 이상으로 평가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쿠팡은 2010년 소셜커머스로 출발한 이후 직매입과 자체 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을 선보이며 영향력을 확대해갔다. 매출액은 2016년 1조9159억원, 2017년 2조6846억원, 2018년 4조3545억원, 2019년에는 7조1530억원을 기록하는 등 해마다 40~60%에 이르는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쿠팡은 매출 상승에도 적자 규모가 매년 수천억원대를 기록했다. 2018년에는 1조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고 2019년에도 7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증권업계에서는 쿠팡이 수년 내 흑자로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11월 낸 보고서에서 쿠팡이 2020년 매출 11조1000억원에 영업손실은 215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면서 새해 흑자 전환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쿠팡이 나스닥에 상장할 경우 국내 이커머스 업체들의 IPO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IPO를 계획하고 있는 업체는 11번가, 위메프, 쿠팡, SSG닷컴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재무적투자자(FI)의 엑시트(자금회수) 방안, 성장 지속을 위한 투자금 확보 등을 위해 상장을 고려하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