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들어서도 은행의 가계대출이 급증해 1000조원에 육박하고 있다.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와 주식시장 ‘빚투(빚내서 투자)’가 지속되고 있어서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996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12월 말보다 7조6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지난달 증가폭은 역대 1월 월간 증가폭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최대치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726조9000억원으로 5조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 월간 증가폭은 8~12월 5개월 연속 6조원대를 나타냈지만 이달에는 5조원대로 줄었다.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 잔액은 268조6000억원으로 전달에 비해 2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폭은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규제가 적용된 지난해 12월(4000억원) 수준에 비해 6배가량 늘어난 것이다.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986조3000억원으로 10조원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이 각각 3조3000억원, 6조6000억원 증가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