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첨단소재, 작년 영업이익 600억…78% 급증

열에 강하고 대체재 아직 없어
미래산업 필수소재로 각광
"증설 완료 땐 영업익 800억"

작년 사모펀드에 지분 팔았던
SKC·코오롱은 차익금으로
동박·아라미드 시장 진출 '윈윈'
SKC코오롱PI는 2019년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지분을 약 27%씩 보유하고 있었던 SKC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동시에 지분을 팔기로 결정했다. 사업은 ‘알짜’였다. 영업이익률이 약 20%에 달했다. 주력인 폴리이미드(PI) 필름은 수요가 꾸준했다. 열에 강한 얇은 필름으로 대체재가 없다는 것도 강점이었다.
'황금알' 낳는 PI필름…전기차·스마트폰·5G 다 쓰이네

하지만 시장 규모가 크지 않았다. 글로벌 1위(점유율 약 30%)라고 해도 매출이 2000억원대에 그쳤다. SKC와 코로롱인더스트리는 대기업이 오래할 사업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두 회사는 작년 초 3000억원씩 받고 사모펀드에 지분을 매각했다. ‘제값 받고 잘 빠져나왔다’는 말이 나왔다.

이후 1년이 지났다. PI첨단소재로 ‘간판’을 바꿔 단 이 회사는 전기차 배터리, 5세대(5G) 이동통신 등으로 PI필름의 활용 영역을 빠르게 넓히며 급성장하고 있다.

'황금알' 낳는 PI필름…전기차·스마트폰·5G 다 쓰이네

10일 업계에 따르면 PI첨단소재의 작년 영업이익은 600억원으로 전년(336억원) 대비 78.6% 늘었다. 매출(2618억원) 대비 영업이익률이 23%에 달한다. 제조업에서 보기 드문 높은 이익률이다. 특히 4분기가 좋았다. 4분기는 통상 비수기인데 성수기인 3분기 대비 매출이 거의 줄지 않았다. 4분기 이익은 168억원으로 오히려 전 분기 대비 5.7% 늘었다.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PI필름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었다.

PI필름은 스마트폰에서 발생한 열을 밖으로 내보내는 방열시트와 연성회로기판(FPCB) 겉면을 감쌀 때 쓰는 연성동박적층판(FCCL) 등에 주로 활용된다. 최근에는 5G 이동통신용 안테나, 전기차 배터리, 접는 스마트폰 ‘폴더블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등으로 쓰임새를 빠르게 확장 중이다. 모두 미래 성장 산업으로 각광받는 분야다.

PI첨단소재는 특히 전기차 분야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필름 형태의 PI를 녹여 전기차 모터 구리선을 얇게 코팅하는 ‘바니시’ 양산에 나섰다. PI필름을 바니시 형태로 바꾸면 최대 560도의 고열을 견딜 수 있다. 모터에 적용하면 내구성을 높일 수 있다. PI필름은 전기차 배터리팩의 방열재로 쓰여 화재에 취약한 배터리의 내열성을 보완할 수 있다.

업계에선 PI첨단소재가 연 3900t까지 생산 가능한 현재의 공장을 정상 가동만 해도 올해 매출 3200억원, 영업이익 800억원이 가능하다고 평가한다. PI첨단소재는 수요 증가에 대비해 내년 말까지 생산 능력을 연 4500t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증설이 완료되면 매출 4000억원, 영업이익 1000억원 달성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알짜 사업을 매각한 SKC와 코오롱인더스트리도 신성장 사업을 발굴하며 도약을 준비 중이다.

SKC는 PI첨단소재 지분 매각 이후 전기차 소재인 동박 시장에 진출했다. 이 사업은 현재 자회사 SK넥실리스가 담당한다. 지난해 동박 사업으로만 매출 3711억원, 영업이익 529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동박 주문이 밀려들자 SK넥실리스는 연내 5공장 증설을 완료하기로 했다. 또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 공장도 짓기로 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또한 ‘슈퍼섬유’로 불리는 아라미드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5G 통신용 광케이블 등에 들어가는 아라미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