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맞은 카드업계, 위축된 소비 진작 나서
선물 구매 고객 대상 할인·상품권 지급
"언택트 설 연휴 분위기 맞춰 소비 심리 개선 앞장"
홈플러스 서울 강서점에서 모델들이 설 선물 세트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홈플러스 서울 강서점에서 모델들이 설 선물 세트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카드사들이 설 대목을 맞아 할인 혜택 등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설 연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고향 방문 대신 선물을 준비하는 경우가 많아 카드사별 혜택을 미리 알아두면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연말 특수를 놓친 카드업계가 설 명절을 맞아 위축된 소비 진작에 나섰다. 설 선물을 준비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할인을 해주거나 결제 금액에 따른 상품권 지급하는 것이다.

오는 12일까지 이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삼성카드(34,500 0.00%)로 선물세트로 구매하면 결제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신세계상품권 또는 현장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홈플러스에선 13일까지 삼성카드로 설 선물세트 구매 시 결제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홈플러스 상품권 또는 현장할인을 선택할 수 있다.

삼성카드로 14일까지 전국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설 행사상품 구매 시 최대 39% 할인을 제공한다. GS더프레시와 롯데슈퍼에서도 설 행사 선물세트를 구매하면 최대 40% 할인과 결제 금액대별 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롯데카드의 경우 롯데백화점에서 13~14일, 19~21일 등 총 5일 간 롯데백화점 플렉스 카드·롤라 카드·롯데 카드로 단일 브랜드에서 100만원 이상 구매 시 구매 금액별 5%를 최대 50만원까지 롯데상품권을 지급한다.

세븐일레븐에서는 18일까지 롯데카드로 5만원 이상 설 선물세트 구매 시 10%를 최대 30만원까지 할인해주고 엘페이 앱을 통해 결제하면 추가로 5%를 최대 5만 포인트까지 엘포인트로 적립해준다.

하나카드는 오는 13일까지 롯데마트, 홈플러스에서 선물세트 구매 시 최대 40% 즉시 할인을 제공한다. 또 구매금액대별 할인 또는 상품권을 지급한다. 온라인 쇼핑 업종에 대해서는 2~6개월, 백화점과 대형할인점 업종 2~3개월의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우리카드는 오는 24일까지 이마트에서 행사상품 결제 시 최대 40% 할인 및 상품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롯데슈퍼와 GS슈퍼에서는 각각 금액대별 상품권 증정 및 특정상품 할인, 설 선물세트 할인 행사 및 상품권 증정의 혜택을 14일까지 받을 수 있다.

NH농협카드는 경품 추첨 이벤트를 선보인다. 이달 말까지 '설날은 농협카드와 함께 하소'라는 이벤트를 통해 응모한 고객이 국내 전 가맹점에서 40만원 이상 사용한 경우 추첨을 통해 순금 20돈, 로봇청소기, 상품권 등 총 909명에게 증정한다.

카드사 한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언택트(비대면) 설 연휴 분위기에 맞춰 소비 심리를 개선하기 위한 여러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일상생활에 유용한 혜택을 발굴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