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 지급 예상액 분기별로 공개
우리사주 200% 무상으로 지급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연합뉴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초과이익배분금(PS) 지급 기준을 바꾼다. 한 눈에 파악하기 힘든 EVA(경제적 부가가치) 대신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성과급 재원을 결정한다.

SK하이닉스는 10일 이천 본사에서 중앙노사협의회를 열고 성과급 개선안의 구체적인 방안을 확정했다. 영업이익의 10%를 따로 때어 내 PS 재원으로 활용하는 것이 골자다.

회사가 PS 지급 예상치를 연초와 분기별 시점에 공개해 구성원들이 다음 해 초에 얼마나 받을지 예측할 수 있도록 한다는 조항에도 합의했다.

우리사주 지급 방안도 확정했다. 기본급 200%에 해당하는 우리사주는 의무 보유 4년을 조건으로 무상으로 받거나 30%에 할인된 가격으로 매입할 수 있다. 회사는 우리 사주를 할인된 가격으로 매입하는 구성원을 대상으로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다음 달 구성원을 대상으로 우리사주 설명회를 열고 4월 초 이사회 승인을 거쳐 주식을 양도할 예정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