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행장 취임한 서호성 "디지털화·신속·소통 주력"

케이뱅크는 9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서호성 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부사장(사진)을 3대 은행장으로 공식 선임했다.

서 행장은 HMC투자증권(현 현대차증권), 현대라이프생명, 베인앤드컴퍼니, 현대카드 등을 두루 거친 금융 전문가다. 서 행장은 디지털화, 신속성, 소통, 즐거움을 핵심 경영 키워드로 내세웠다. 서 행장은 “효율적으로 일하며 결정된 업무를 신속하게 추진하는 조직이 될 것”이라며 “동시에 격식은 파괴하되 소통을 강화하며, 즐겁게 일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 행장은 수평적인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호칭을 직급과 상관없이 ‘님’으로 통일할 것을 주문했다. 케이뱅크는 이날 광화문을 떠나 대주주인 비씨카드가 있는 서울 을지로 을지트윈타워로 이전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