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 재활용업체와 손잡고
'섬유 업사이클링' 나서
패션 전문기업 한섬이 재고 의류를 소각하지 않고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섬유 패널)로 업사이클링하는 ‘탄소 제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동안 브랜드 가치 유지를 위해 출시 3년이 지난 재고 의류를 매년 8만 벌(약 60t)가량 태워 폐기해왔지만 환경 보호를 위해 이를 친환경 섬유 패널로 제작하기로 한 것이다. 국내 패션기업 중 이런 시도를 하는 건 한섬이 처음이다.

한섬은 9일 폐의류 재활용업체인 세진플러스와 손잡고 섬유 업사이클링(쓸모없어진 상품을 새로운 가치를 입혀 재탄생시키는 것) 프로세스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세진플러스가 한섬의 폐의류를 받아 고온고압으로 성형해 섬유 패널로 제조하게 된다. 섬유 패널은 인테리어 마감재로 활용된다.

한섬 관계자는 “매년 8만여 벌을 태우지 않으면 약 144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섬유 패널은 인체에 무해한 데다 단열·흡음 효과도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한섬은 지난해 하반기 시범적으로 12t가량의 재고 의류를 섬유 패널로 제작했다. 올해는 연간 재고 물량의 절반 수준인 30t을 탄소 제로 프로젝트를 통해 처리할 계획이다. 2024년엔 재활용이 가능한 모든 재고 의류를 친환경 방식으로 처분한다는 목표다.

한섬은 재고 의류로 제작한 섬유 패널을 오는 26일 문을 여는 ‘더현대 서울’ 내 한섬 브랜드 매장 내장재로 사용하기로 했다. 시스템, SJSJ, 더캐시미어 매장 안에 있는 피팅룸에 적용한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