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공장서 생산
OCI가 9300억원 규모의 폴리실리콘 공급계약을 맺었다.

OCI는 말레이시아 자회사인 OCIMSB가 중국 LONGi 그린에너지테크놀로지와 8억4500만달러(약 9300억원) 규모의 폴리실리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발표했다. 공급기간은 2024년 2월까지다.

이번 계약은 2018년 이후 3년 만에 이뤄진 OCI의 대규모 신규 폴리실리콘 공급이다. 계약액이 OCI 2019년 매출의 35%에 달한다.

OCIMSB는 현재 연 3만t을 생산하는 말레이시아 공장을 증설해 생산 규모를 약 5000t 늘릴 계획이다.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폴리실리콘의 안정적인 판매처를 확보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업계에선 세계 각국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 공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재생에너지에 투자 확대를 약속했고, 유럽을 비롯해 일본 한국 등 주요국들이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투자를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재생에너지 전문리서치 기관 BNEF는 올해 세계 신규 태양광 발전설비 규모를 151GW 이상으로 추산했다. 작년보다 15% 이상 성장할 것이란 분석이다.

김택중 OCI 사장은 “세계 태양광 시장이 성장세로 접어들면서 OCIMSB의 고순도 폴리실리콘에 대한 고객사들의 구매가 늘고 있다”며 “이번 계약을 발판 삼아 앞으로도 다양한 판매처를 확보해 성장하는 태양광 시장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