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추대 앞두고 후보 '불투명'
참여정부 출신 관료 거론
김영주 회장 3연임 가능성도
경제 5단체 중 하나인 한국무역협회가 이달 24일 차기 수장을 선출한다. 하지만 차기 회장의 윤곽은 ‘안갯속’이다. 통상 총회를 한 달가량 앞두고 유력 후보가 드러났지만 이번에는 구체적인 하마평조차 나오지 않을 정도로 오리무중이라는 게 협회 안팎의 분위기다.

7일 경제계에 따르면 무협은 이달 24일 정기총회를 열어 제31대 회장을 공식 선임할 계획이다. 앞서 무협 회장단은 오는 18일께 3년 임기의 차기 회장을 추대할 예정이다. 회장단은 김영주 현 회장 등 협회 상근 임원 3명 및 류진 풍산 회장, 주진우 사조산업 회장, 구자용 E1 회장 등 총 33명으로 구성돼 있다. 노무현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과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김 회장은 2017년 11월 김인호 전 회장이 임기를 넉 달 앞두고 사퇴하면서 29대 회장으로 보궐 선임됐다. 이듬해 2월 연임에 성공했다.

업계는 차기 회장 추대까지 불과 열흘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들의 윤곽조차 드러나지 않자 술렁이고 있다. 2017년 11월 김 전 회장이 물러나자 차기 회장 후보로 노무현 정부 출신 관료들이 대거 거론됐던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무협 회장은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1999~2006년 재임)이 물러난 이후 지금까지 선임된 5명 모두 정부 관료 출신이 차지했다. 재계 관계자는 “내년 5월 새 정부가 출범하는 상황에서 자칫 조기 사퇴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관료 출신 유력 후보들이 고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무협 안팎에선 현 정부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김 회장의 3연임을 점치고 있다. 김 회장도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 류 회장을 추대하려는 움직임도 있었지만 본인이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협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아직 내부에서 ‘교통정리’가 되지 않은 것 같다”며 “민관을 떠나 업계를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인물이 선임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