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으론 세번째…상반기 본격 생산

아모텍 성공 방정식 '선제 대응'
5G·스마트폰·전기차 필수소재
MLCC 준비 3년 넘게 공들여
아모텍 "3년간 공들인 MLCC 올해 결실"

적층세라믹콘덴서(MLCC)는 전자회로에서 신호를 전달·처리하고 회로의 오작동을 방지하는 기능을 하는 부품이다. 스마트폰, 전기차, 통신장비 등 들어가지 않는 데가 없다. MLCC가 ‘전자산업의 쌀’로 불리는 배경이다.

전자부품업체 아모텍(32,700 +0.46%)이 올 상반기 MLCC 생산을 시작한다. 국내 기업이 MLCC를 생산하는 건 대기업 삼성전기(193,500 +1.04%), 중견기업 삼화콘덴서(68,800 +0.15%)에 이어 세 번째다. 아모텍은 인천 남동공단 공장에 생산라인을 확보하고 양산 전 막바지 점검을 하고 있다. 아모텍 창업자인 김병규 회장(사진)은 3일 “올해는 2017년 이후 3년 넘게 공들인 신사업이 빛을 보기 시작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모텍 "3년간 공들인 MLCC 올해 결실"

아모텍이 양산에 나서는 MLCC는 내로라하는 글로벌 기업의 5세대(5G) 이동통신 및 네트워크장비에 적용될 전망이다. 이 회사의 MLCC는 팔라듐과 은을 비롯한 귀금속을 전극 재료로 활용한다. 니켈, 구리 등을 재료로 쓰는 범용 MLCC 대비 내구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부가가치도 범용 제품의 10배가 넘을 정도로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모텍은 통신 및 네트워크장비에 이어 정보기술(IT), 자동차 전자장치(전장) 시장으로 적용처를 다변화하는 한편 범용 MLCC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 MLCC 시장은 2020년 16조원에서 2024년 2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모텍은 김 회장이 “일본 부품·소재를 넘어서겠다”는 일념으로 1994년 창업한 회사다. 스마트폰 시장의 훈풍을 타고 정전기 방지용 휴대전화 부품인 칩바리스터와 스마트폰 무선충전 및 요금결제용 안테나 부품 시장에서 각각 세계 1위에 올랐다.

아모텍은 IT 부문에서 인정받은 기술력을 앞세워 자동차 전장 시장을 새 성장동력으로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스마트폰용으로 공급해온 안테나와 프리미엄 가전이 주 매출처이던 전자(BLDC)모터를 전장용으로 대량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BLDC모터는 브러시 없이 센서와 드라이버로 구동돼 효율성과 내구성이 뛰어난 제품이다. 차량용 발광다이오드(LED)램프 또는 배터리의 열을 낮춰주는 핵심 부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두 제품 덕분에 2017년 600억원이었던 전장 부문 매출은 올해 두 배 안팎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설명이다. 회사 전체 매출에서 전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약 30%, 올해 약 40%에 이어 내년에는 50%로 커질 전망이다.

김 회장은 “시장의 변화하는 트렌드를 읽고 글로벌 리더들이 필요로 하는 새로운 제품을 가장 먼저 공급하는 게 아모텍의 성공 방정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G, 전기차, 자율주행 등 변화하는 기술 수요를 충족시키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겠다”고 했다.

스마트폰 부품 실적이 꾸준한 가운데 전장 매출이 늘어나는 데다 MLCC 생산도 결실을 맺으면서 아모텍은 올해부터 다시 성장세에 진입할 것으로 증권가는 분석하고 있다. 이 회사는 2017년 매출 3154억원에 영업이익 408억원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이때부터 MLCC에 집중 투자한 영향으로 지난해에는 3분기까지 누적 매출 1625억원, 영업손실 23억원을 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