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핀다)

(사진=핀다)

핀다는 자사를 통해 대출을 받은 경우에 최대 2.5%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핀다는 시중 27개 금융기관과 연계해 모바일만으로 손쉽게 나에게 꼭 맞는 대출 상품을 비교, 분석해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제공하는 비교대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핀다와 연계된 금융기관 27곳 중 8곳(△한국투자저축은행 △한국씨티은행 △스마트저축은행 △고려저축은행 △키움YES저축은행 △BNK저축은행 △대신저축은행 △오케이캐피탈)에서 핀다만의 우대금리 혜택을 볼 수 있다.

실제로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은 고객의 선택을 많이 받는 편이다. 지난해 핀다에서 대출을 받은 대출 건수 중 위 우대금리 제공 금융사의 계약 체결 비중은 35%를 웃돈다. 우대금리를 통해 절약한 이자는 약 13억원에 달한다.

박홍민 핀다 대표는 "기존에 금융기관이 제공하고 있는 대출상품을 핀다에서 계약할 경우에 고객이 편리함과 동시에 우대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상품을 설계했다"며 "우리가 서비스하고자 하는 ‘더 나은 개인의 금융 생활’을 위해서 고객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인 혜택을 더욱 고안하고 제공하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