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무는 공채시대…취업의 판이 바뀐다
(3)·끝 수시채용이 가져온 변화

스펙보다 실무능력 중시

주요대 컴공과 취업률 80%대
바이오·화공과는 100% 육박
대학도 실습 위주 커리큘럼 늘려
< “해외 인턴십 왔어요” > 부산 동아대는 정부의 해외 취업 연수 프로그램 ‘K무브’의 도움으로 매년 50명씩 해외 인턴십을 보내고 있다. 동아대 학생들이 미국 앨라배마주의 자동차 부품업체 서한오토스 사업장에서 제품 불량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동아대  제공

< “해외 인턴십 왔어요” > 부산 동아대는 정부의 해외 취업 연수 프로그램 ‘K무브’의 도움으로 매년 50명씩 해외 인턴십을 보내고 있다. 동아대 학생들이 미국 앨라배마주의 자동차 부품업체 서한오토스 사업장에서 제품 불량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동아대 제공

주요 대기업이 정기 공개채용을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통해 직원을 뽑기 시작하면서 대학가의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지방 대학 출신 합격자가 늘어난 것이 눈에 띄는 변화다. ‘스펙’보다 ‘실무능력’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자리잡으면서 학벌의 ‘약발’이 이전같지 않다는 게 주요 기업 인사담당자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아예 커리큘럼을 실습과 인턴십 위주로 재편하는 대학도 늘어나는 추세다.
화학 관련 학과 취업률 100% 육박
전자·기계 → 컴퓨터·바이오…수시채용이 인기학과도 바꿨다

2차전지, 바이오 등 급성장하는 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수시채용이 확대되면서 대학 인기 학과에도 변화가 생겼다. ‘전·화·기(전기전자·화학·기계)’가 지고 ‘컴·바·화(컴퓨터·바이오·화학)’가 뜨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주요 기업이 디지털 전환을 서두르고 있는 데다 신사업에도 공격적으로 뛰어들면서 인력 수요가 많은 분야가 바뀌었다는 분석이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2019년 졸업자 기준 서울 주요 대학 컴퓨터공학과의 취업률은 80~90%를 기록 중이다. 한양대 소프트웨어학부가 92.0%, 서강대 컴퓨터공학과는 89.3%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중앙대 컴퓨터공학부가 86.8%, 성균관대 컴퓨터공학과 86.5%, 연세대 컴퓨터과학과 85.4%, 고려대 컴퓨터학과 84.1%로 뒤를 이었다. 2019년 4년제 대졸자의 평균 취업률(63.4%)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주요 대학 컴공과의 취업률은 매년 올라가고 있다. 중앙대 컴퓨터공학부의 경우 2017년 75.6%에서 2019년 86.8%로 취업률이 10%포인트 넘게 뛰었다. 성균관대 컴퓨터공학과도 2017년 77.8%에서 2019년 86.5%로 상승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바이오·제약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는 기업들이 나타나면서 바이오·화학공학 관련 전공도 강세다. 서울대 바이오시스템소재학부는 2019년 90.9%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성균관대 화학공학과가 91.9%, 한양대 화학공학과 98.0%, 이화여대 화학신소재공학전공은 100% 취업을 달성했다. 한 대학 취업팀장은 “화공과는 기업 수요가 졸업자보다 많아 대학원에 진학하는 경우를 빼곤 전원이 취업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컴·바·화’ 학과들의 높은 취업률은 대학 입시 경쟁률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중앙대 컴퓨터공학부가 있는 창의ICT공과대학은 2021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이 25.20 대 1에 달했다. 고려대 컴퓨터학과도 올해 정시에서 4.8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는 4.56 대 1, 바이오시스템소재학부는 3.0 대 1을 기록했다.
확 바뀐 대기업 채용 홈페이지
수시채용이 확산하면서 기업도 우수 인력을 끌어들이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채용 홈페이지에 직군별 업무를 소개하고 실제 직원의 사례를 들며 ‘합격 꿀팁’까지 알려준다. 채용 요건과 일정만 공지하는 ‘일방통행’으론 회사와 궁합이 맞는 인재를 뽑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해 수시채용을 도입한 LG디스플레이가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채용 페이지에 ‘선배들의 생생 토크’ 코너를 마련해 수시채용에 지원하는 대학생들에게 입사 후 어떤 일을 하게 될지 설명한다.

실제 직원들이 인터뷰이로 등장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해외 주재원과 관련된 인사 업무를, 실제 그 일을 하는 류지민 사원의 입을 통해 알려주는 식이다. 출근 후 시간대별로 어떤 일을 하는지, 입사 전 ‘카더라’로 알고 있던 것 중 사실과 다른 점이 무엇인지, 취업을 위해선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를 상세하게 전달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입사 후 자신이 어떤 일을 하게 될지 머릿속으로 그려볼 수 있도록 채용 페이지에 다양한 정보를 담았다”고 말했다.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는 동영상 콘텐츠가 가득하다. 구직자들이 궁금해하는 직군별 업무에 대한 소개부터 회사가 벌이고 있는 신사업, 최신 기술 동향 등을 영상으로 소개한다. 지금 대학생들이 글보다 영상에 익숙한 세대라는 점을 감안해 동영상 콘텐츠를 준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수시채용이 확대된 이후 구직자에게 충분한 정보와 좋은 인상을 주는 게 한층 중요해졌다”며 “회사의 진면목을 알려 구직자에게 매력적인 회사로 보여야 뛰어난 인재가 많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형석/배태웅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