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이 자율주행·전동화 기술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국내외에서 출원한 특허가 2100여 건을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2018년과 2019년 대비 각각 3.2배, 1.8배 증가한 실적이다. 미래차 핵심 기술에 대한 주도권 선점을 위해 역량을 집중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현대모비스가 출원한 특허 중 절반은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전동화 분야에서 나왔다. 미래차와 관련된 핵심 기술 특허를 확보해 미래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나머지 특허도 차량안전, 램프, 모듈 등 핵심 부품 분야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연구개발(R&D) 과제 선정부터 신뢰성 검증에 이르기까지 진행 단계별로 특허를 발굴하기 위해 연구원들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R&D 계획을 짜는 초기 단계부터 연구·특허 담당자, 기술별 전담 변리사로 구성된 지원 조직을 구성해 특허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허 출원을 통해 수익이 발생하면 발명자에게 이익의 일부를 공유하는 ‘실적 보상금’ 제도도 운영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직무발명 특허에 크게 기여한 조직과 직원을 포상하는 시상식을 열었다. ‘커튼 에어백 폴딩(접는) 기술’ ‘차량용 오디오 신호 조절 전기회로 시스템’ 등 46건의 특허를 채택하고 총 2억원에 달하는 보상금을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