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경영인 중 처음 선정
"개인 아닌 회사를 먼저 생각"
권오갑 현대重지주 회장 '기업 명예의 전당' 헌액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사진)이 2일 한국경영학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기업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한국경영학회는 2016년부터 한국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한 기업인을 선정해 매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해오고 있다. 지금까지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이병철 삼성그룹 명예회장, 구인회 LG그룹 창업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선정됐다. 전문경영인 중에서는 권 회장이 처음으로 선정됐다.

권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런던지사, 현대중공업스포츠 사장, 서울사무소장 등을 거쳤다. 2010년 현대오일뱅크 사장으로 부임해 과감한 투자결정과 조직문화 혁신, 소통의 리더십으로 회사를 이끌었다.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겨 고강도 개혁과 사업재편, 자구노력 등을 통해 회사를 정상화하는 데 공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9년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으로 승진했다.

권 회장은 “경영자로서 매 순간 결정을 내릴 때마다 개인이 아니라 회사를 먼저 생각한다는 원칙을 지켰다”며 “대한민국 경영자의 한 사람으로서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