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경기 이천 M16 준공식에서 밝혀
SK하이닉스 성과급 '연봉의 20%'로 결정
연봉 47% 받는 삼성전자의 절반 수준 못미쳐

사내게시판에 "성과급 산정 기준 불투명하다" 지적 쏟아져
최 회장, "안타깝다. 잘 풀어보자" 언급
1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M16 공장 준공식에서 발언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SK하이닉스 제공

1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M16 공장 준공식에서 발언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SK하이닉스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일 "지난해 SK하이닉스에서 받은 연봉을 직원들을 위해 내놓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경기 이천 본사에서 열린 반도체 공장 'M16' 준공식에서 최근 불거진 직원들의 성과급 불만과 관련해 "SK하이닉스에서 지난해 받은 것을 모두 반납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기준 최 회장이 SK하이닉스에서 받은 연봉은 30억원이다. 지난해 총 연봉과 성과급은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작년 상반기 기준 수령액은 17억5000만원이다. SK하이닉스 직원은 2만8800명이다. 30억원으로 가정하면 직원 한 명 당 10만원 좀 넘는 금액이 지급될 전망이다.

최 회장이 이같은 뜻을 밝힌 건 최근 SK하이닉스에서 성과급 관련 논란이 커지고 있어서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28일 임직원들에게 '기본급의 400%를 지급하겠다'고 공지했다. 연봉의 20% 수준이다. 경쟁사인 삼성전자 DS(반도체부품)부문은 올해 '연봉의 47%' 수준 성과급을 받았다.

성과급 규모가 알려진 이후 SK하이닉스 사내게시판 등엔 "성과급 산정 방식을 공개해달라"는 직원의 글들이 계속 올라왔다. "파업도 불사할 수 있다", "삼성전자나 미국 마이크론으로 이직을 준비하겠다"는 목소리를 내는 직원들도 적지 않았다.

최 회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성과급 관련 논란에 대해 알고 있다.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회사에서 정해진 기준대로 성과급을 산정한 것이겠지만 불만이 나오는 것에 대해 잘 풀어보자"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