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심사·중소기업 해외 특허 비용 지원
'빅3' 분야 등 100여개 기업 특허전략 집중 지원한다

특허청이 특허 분석을 통해 미래차, 바이오, 시스템반도체 등 '빅3 산업' 유망기술을 도출하고 신성장동력 분야 100여개 기업에 지식재산 기반 연구개발(IP-R&D)을 지원한다.

신속하고 강한 빅3 분야 권리화를 위해 특허심사 체계를 구축하고, 중소기업의 해외 특허 비용 지원을 확대한다.

특허청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4차 혁신성장 빅3 추진 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빅3 산업 특허 집중지원 방안'을 보고했다.

우선 빅3, 디지털·그린 뉴딜 등 신성장동력 분야 유망기업 100여개를 선정해 IP-R&D를 지원한다.

바이오(충북대), 미래차(전남대), 제조 정보통신기술(경상대) 등 지역별 빅3 특화대학을 IP 중점대학으로 지정해 지식재산 교육을 지원한다.

수소차, 자율주행차, 지능형 반도체, 혁신 신약, 맞춤형 헬스케어 등 산업 분야에 대해 특허 우선심사를 적극적으로 적용한다.

전문 심사관으로 구성된 빅3 특허심사 전담부서를 운영하며 자율주행, 바이오, 의약 등 분야 특허 보호 확대를 위해 산업별 맞춤형 특허 부여 기준도 제정한다.

빅3 분야 중소·스타트업에 대한 IP 종합 서비스, 해외 IP 출원에 투자하는 펀드 조성 등 해외 지식재산권 확보 비용을 지원하고, 신기술 분야 표준특허 창출도 돕는다.

우리 기업 진출이 증가하는 러시아, 멕시코 등 신흥시장에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를 새로 열어 지재권 분쟁 발생 때 현지에서 법률 상담과 분쟁 대응도 지원한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우리 빅3 분야 기업들이 강한 특허를 창출하고 제대로 보호받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