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해 결제 등 처리된 증시 관련 대금은 전년 대비 10.5% 증가한 5경1626조원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하루 평균 처리금액은 207조원으로 2016년의 일평균 120조원에 대비해 최근 5년간 1.7배 늘었다.

종류별로 보면 주식·채권 등의 매매결제 대금(4경7216조원)이 전체 대금의 91.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예탁증권 원리금(2844조원), 집합투자증권 대금(1079조원) 등이 뒤를 이었다.

매매결제 대금 중에서는 장외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결제 대금이 4경1036조원(86.9%)으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이는 단기자금시장인 콜(Call)시장의 은행 중심 운영으로 증권사·자산운용사 등 제2금융권이 단기자금 조달 수단으로 장외 레포 거래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장외레포 결제 대금 다음으로는 채권기관 결제 대금(5022조원), 장내 채권 결제 대금(603조원), 주식기관 결제 대금(366조원), 장내 주식결제 대금(189조원) 등이 많았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