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지난달 28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본사에서 GS ITM, KEIT 본부장 및 실무자 등이 참여해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

GS ITM(지에스아이티엠, 대표 변재철)이 지난달 28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스마트 RCMS 시스템 고도화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를 성료,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범부처의 연구비 관리 목적으로 사용 중인 ‘RCMS((Real-Time Cash Management System)’를 디지털 뉴딜과 국가연구개발혁신법 개정과 같은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고도화하는 것이 본 사업의 주요 내용이다.

GS ITM은 최근 △서울교통공사 차세대 통합시스템 △부산항만공사 스마트 경영정보시스템 △EBS 온라인 클래스 재구조화 사업 등 굵직굵직한 대규모 공공기관 관련 사업을 연이어 수주한 바 있다.

앞서 에너지, 가스/발전, 유통 등 전 산업분야에 걸친 대규모 시스템 구축 운영 경험과 Cloud, AI/빅데이터, HRD서비스 등 신기술 분야에 적극적인 투자를 단행해 온 것이 시너지 효과로 발휘돼 본 사업의 수주까지 이어졌다는 것이 기업 측의 설명이다.

이에 GS ITM 컨소시엄사는 1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약 2년에 걸쳐 전체적인 사업 총괄을 맡아 노후화된 RCMS 시스템을 현재의 업무 환경에 적합한 시스템으로 구축하게 된다. 연구자들의 업무 효율 향상에 초점을 두고 정산 프로세스를 변경하거나 표준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업을 통해 기존 RCMS는 클라우드 아키텍처 적용, AI, 블록체인, 생체 인증 등과 같은 신기술이 접목된 디지털 뉴딜 시대 맞춤형 Hybrid WEB + APP RCMS로 새롭게 탄생할 예정이다. FIDO 및 블록체인 등의 최신 인증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신뢰성과 편의성, 보안성 등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금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 과제인 ‘데이터 댐’의 구축을 위한 기반 사업 중 하나로, GS ITM은 향후 공공기관에서 주관하는 데이터 기반 사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GS ITM 관계자는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비 관리시스템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RCMS시스템의 서비스 연속성을 확보하고 연구비 집행, 관리 업무 개선 및 장애 시에도 서비스 지속이 가능하도록 개선할 것”이라며, “또한 확장성이 높은 클라우드에 해당 시스템을 구축하여 Web 및 APP에서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 연구기관 및 연구자분들에게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 RCMS 고도화 사업을 통해 ‘데이터 댐 구축 및 클라우드 활용을 바탕으로 디지털 뉴딜 시대의 환경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함과 동시에 데이터 댐을 활용한 업무효율화, 스마트기기 적용을 통한 사용자 접근성 강화 등으로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데이터 개방, 오픈마켓 및 투융자 플랫폼 등의 구현을 통해 연구비 집행관리 중심 서비스에서 통합 RCMS 정보 플랫폼으로 전환하기 위한 기반 시스템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