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美업체와 협약…폐플라스틱 재활용 설비구축

SK종합화학은 미국 브라이트마크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국내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열분해유 제조 기술은 폐플라스틱을 열로 분해해 원료를 추출한 뒤 석유화학제품 원료인 납사(나프타)로 재활용하는 것이다.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양사는 폐플라스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장기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열분해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사업성 검토를 완료할 방침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사진)은 “열분해유 기술은 국내 폐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데 필수적인 친환경 기술”이라며 “이번 협력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