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용기 재활용 업무협약
허세홍 사장 "친환경 사업 속도"
GS칼텍스, 아모레와 'ESG경영 협업'

GS칼텍스는 아모레퍼시픽과 친환경 생산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플라스틱 공병의 체계적인 재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28일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는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사진)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화장품 공병의 약 63%를 차지하는 플라스틱을 재활용하기로 했다. 아모레퍼시픽이 수거한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으로 GS칼텍스가 친환경 복합수지를 생산, 자원순환 비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복합수지는 화장품 용기와 자동차·가전 부품 등의 원재료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기능성 플라스틱이다. 국내 정유사 중 GS칼텍스만 생산하고 있다.

GS칼텍스는 매년 아모레퍼시픽에서 나오는 플라스틱 공병 100t을 친환경 복합수지로 재활용하고, 이를 다시 화장품 용기 등에 적용하기로 했다. 재활용 비율도 올해 20%에서 2025년 50% 수준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에 다양한 물성의 재료를 혼합해 품질도 개선할 계획이다.

허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ESG에 대한 명확한 목표를 설정하고, 친환경 신규 사업에서 실질적인 진전과 성과를 내는 한 해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GS칼텍스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로 만든 복합수지를 기반으로 자원 효율화와 탄소 저감을 위한 친환경 원료 적용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축적해온 친환경 복합수지 기술로 플라스틱 재활용을 위한 플랫폼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