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중앙회장(가운데)이 서울 신촌에 있는 NH 인공지능(AI) 스토어 신촌점에서 무인매장 결제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농협 제공.

이성희 농협중앙회장(가운데)이 서울 신촌에 있는 NH 인공지능(AI) 스토어 신촌점에서 무인매장 결제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농협 제공.

농협이 다음달 1일 서울 신촌에 인공지능(AI) 스토어를 연다. 농협은 한국판 '아마존 고' 매장을 통해 소비자 편의성을 더욱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농협중앙회는 28일 서울 신촌에서 NH AI스토어를 시범 가동했다고 밝혔다. 다음달 1일 개점에 앞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등이 이날 AI스토어를 방문해 AI스토어의 결제 시스템을 최종 점검했다. 이 회장은 "농협을 찾는 고객들에게 새롭고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을 통한 농산물 판매 확대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이 매장은 농협하나로마트 신촌점 1층에 12평 규모로 들어섰다. 가공식품과 생활용품 등 250종류의 상품을 판다. 농협은 이 매장이 한국판 '아마존 고'를 표방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물건을 고르면 별도의 바코드 스캔 없이도 구매 목록이 정리돼 손쉽게 결제까지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입장할 때 신원을 확인한 후 별도의 결제 없이 매장을 빠져나가면 되는 아마존 고와 달리 NH AI스토어는 입장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대신 매장을 나갈 때 자동으로 띄워진 결제 화면을 보고 결제를 하는 점이 다르다고 농협은 설명했다. 여러명이 동시에 입장한 경우에도 지정된 위치에 함께 모여있으면 함께 결제가 가능하다고 농협은 덧붙였다.

농협은 이번 시스템 개발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 농협 관계자는 "국내에서 운영 중인 무인매장은 대부분 핵심기술을 중국 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반면 신촌 AI스토어는 농협중앙회 IT 전략본부에서 자체 기술을 개발해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