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美 열분해유 기업과 '폐플라스틱 재활용' MOU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은 미국 열분해유 전문 생산 업체인 브라이트마크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국내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를 28일 체결했다.

열분해유 제조기술은 폐플라스틱을 열로 분해하고 원료를 추출해 석유화학제품 원료인 납사(나프타)로 재활용하는 기술로,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브라이트마크는 폐플라스틱 등 폐자원으로부터 재생연료, 천연가스 등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통상 폐플라스틱에서 대용량으로 열분해유를 생산하는 것은 높은 기술적 제약, 경제성 문제 등으로 상용화가 어려웠다. 브라이트마크는 이런 제약사항을 넘어 연간 10만의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수 있는 대용량 연속식 열분해 설비를 올 상반기 완공 목표로 미국 인디애나주에 건설 중이다.

SK종합화학과 브라이트마크 폐플라스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열분해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사업성 확보 방안 검토를 완료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대규모 열분해 기술을 도입하면 다양한 소재가 혼합돼 재활용이 어려워 플라스틱 수거 대란의 주범으로 꼽히는 폐비닐의 재활용 비중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사진)은 “열분해유 기술은 국내 폐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필수적인 친환경 기술”이라며 "이번 협력으로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체계를 구축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