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밥 파월 미국 브라이트마크 대표. SK이노베이션 제공

왼쪽부터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밥 파월 미국 브라이트마크 대표. SK이노베이션 제공

SK종합화학은 미국 열분해유 전문 생산 업체인 브라이트마크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국내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열분해유 제조기술은 폐플라스틱을 열로 분해하고 원료를 추출해 석유화학제품 원료인 납사(나프타)로 재활용하는 것이다.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SK종합화학은 양사가 폐플라스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장기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열분해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사업성 확보 방안 검토를 완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K종합화학은 브라이트마크와 협력해 대규모 열분해 기술을 도입하면, 다양한 소재가 혼합돼 재활용이 어려워 플라스틱 수거 대란의 주범으로 꼽히는 폐비닐의 재활용 비중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열분해유 기술은 국내 폐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필수적인 친환경 기술"이라며 "이번 협력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