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등산 즐기는 2030 늘어
산에서 셀카 찍고 인스타에 올려
블랙야크클럽 회원 절반이 젊은층
등산복 모델에 왜 아이유가?…요즘 '인싸'들은 산으로 간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사진)가 27일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의 홍보 대사로 발탁됐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대표하는 인기 연예인이 아웃도어 브랜드의 모델이 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아이유는 자신만의 전문성을 갖추고 주체적으로 행동하는 MZ세대를 대표하는 인물”이라며 “아이유 자신도 ‘산린이’(등산과 어린이를 합친 말로 등산 초보자)여서 직접 건강한 산행 문화를 체험하며 다른 젊은이들에게 매력을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최근 아이유뿐 아니라 젊은 연예인을 모델로 채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앞서 코오롱스포츠가 배우 공효진과 류준열을, 노스페이스가 배우 신민아를 모델로 채용했다.

아웃도어 업계의 톱스타 기용 움직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혼자 등산을 즐기는 2030세대가 급증하는 추세와 연결된다. 국내 최대 규모의 산행 커뮤니티인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BAC)’의 회원 수는 지난해에만 8만 명이 늘어 현재 20만 명이 넘는다. 새 회원 중 절반이 2030세대다.

등산복 모델에 왜 아이유가?…요즘 '인싸'들은 산으로 간다

클럽 관계자는 “산행 사진을 찍어 자신의 SNS에 공유하는 문화가 퍼진 것도 산린이가 늘어난 원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블랙야크100대명산’ ‘#블랙야크알파인클럽’ 등 관련 해시태그를 단 인스타그램 게시물 수는 1월 말 현재 각각 14만5000여 개, 6만여 개에 달한다. 지난해 5월에는 각각 6만3000여 개, 2만5000여 개로 절반 수준이었다.

멀리 여행을 가지 못하게 되면서 도심 속 트레일 러닝, 야간 산행을 즐기는 젊은 층이 늘고 있는 것도 아웃도어 업계에 변화를 불러오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6월 코오롱스포츠가 처음 시작한 ‘로드랩 서울’은 접수 1시간 만에 마감 행진이 이어졌다. 이 프로그램은 서울 시내 9개 코스를 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세 가지 버전으로 운영했다. 서울의 문화적 배경을 소개하면서 트레킹을 즐기는 ‘나이트 하이커’ 프로그램, 안전한 트레일 러닝 주법을 알려주는 ‘윈드 체이서’, 도심을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쓰담쓰담 솟솟’ 등이다. 참가자 중 여성이 65%로 남성보다 많았고, 2030세대 비중이 72.5%에 달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