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가 1500만 명이 쓰고 있는 자산관리 서비스를 다음달 5일부터 중단한다고 27일 밝혔다. 금융위원회의 마이데이터사업(본인신용정보관리업) 허가를 받지 못해 조만간 ‘불법 서비스’로 전락하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대주주 적격성’을 확인하기 위해 카카오페이의 2대 주주인 중국 앤트그룹의 제재 이력을 인민은행에 질의했지만 답이 없어 심사를 중단한 상태다. 하나금융, 삼성카드 등도 대주주가 금융감독원 제재를 받았거나 소송 중이라는 이유로 심사가 중단돼 자산관리 서비스를 닫기로 했다. 네이버 토스 국민은행 등 28개 업체는 이날 금융위에서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따냈다. 맞춤형 자산관리 경쟁이 본격화하면서 소비자가 누릴 혜택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