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삭감 등 원가 절감 활동 전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수주목표를 77억 달러로 설정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실적인 56억4천만 달러보다 37% 증가한 수치다.

다만 올해 매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세계 경제 침체로 상당 부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대우조선해양은 전했다.

이에 회사는 모든 임직원이 동참하는 원가 절감 활동을 전개한다.

이성근 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은 2015년부터 실시해온 임금반납의 규모를 확대해 최대 50%까지 반납한다.

직원들도 시간 외 근무를 최소화하는 등 인건비와 경비 절감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보유자산 매각 등을 통해 올해 1조 원 이상의 안정적 운영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국제상업회의소(ICC)에 신청된 파이날과의 국제중재 사건이 분쟁 당사자 간 합의로 종결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 올해 수주목표 77억달러로 설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