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2월15일까지 2021 해외조달 수출전략기업 육성사업에 참가할 기업을 모집한다.

사업은 맞춤형 컨설팅 등 기업역량 강화와 현지 조달업체와의 공급계약까지 종합 지원하는 2개년 패키지형이다.

조달청은 이 사업을 통해 지난해 러시아, 인도, 미국 등에 380만 달러 규모의 정보통신기술 장비를 수출계약 시켰다.

이상윤 조달청 기획조정관은 “해외조달시장 진출은 상당 기간 공을 들여야 성과를 낼 수 있다”며 “2년에 걸친 패키지형 지원사업의 장점을 살려 기업역량 강화와 수출성과를 함께 달성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