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서혁신도시에 있는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제공

대구시 신서혁신도시에 있는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제공

에너지 공기업 한국가스공사가 취약계층의 가스요금 납부를 늦춰주는 등 사회적 책무 다하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코로나19로 극심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도 마련하고 있다. 고객서비스도 혁신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코로나19 피해가 본격화되던 작년 4월부터 전국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 가구를 대상으로 도시가스 요금 납부를 유예해주고 있다. 이들의 도시가스 요금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다. 지금까지 3차 납부 유예 신청을 받았다. 도시가스 회사에 청구하는 도매요금 중 납부유예 대상 판매금액을 3개월 뒤 회수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취약계층에 가정용 보일러를 교체해주는 사업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취약계층이 사용하는 노후 보일러를 1등급 고효율 가스보일러 180여 대로 교체했다. 이를 통해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를 증진하는 동시에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공급자 효율 향상 의무화 제도’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도 도움을 받는 ‘1석2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가스공사는 그동안 사회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도 힘써왔다. 이를 통해 요금 경감 수혜대상자 범위를 확대하는 성과를 냈다. 사회복지시설 요금경감 서비스도 전국으로 확대했다. 정부의 복지 데이터베이스(DB)와 도시가스사의 고객정보 DB를 ‘가스요금 경감관리시스템’으로 통합해 그동안 혜택을 받지 못했던 시설을 신규 발굴해 촘촘한 복지 그물망을 구축하는 데도 기여했다. 이 과정에서 가스공사와 도시가스사는 직접 경감 누락 대상시설을 방문해 혜택을 받지 못했던 원인도 함께 분석했다.

가스공사는 도시가스사, 지방자치단체 등 고객 만족 경영에도 적극 힘쓰고 있다. 고객사 간담회, 사업소별 CS추진위원회 등 다양한 소통창구를 마련하고 주요 애로 사항을 청취해 개선과제로 적극 반영하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탱크로리 직공급 고객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하는 등 중소·영세 고객사의 안전한 가스설비 환경 조성에도 노력하고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가스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다양한 사업자 간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며 “코로나19 극복 지원책,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위한 제도 등 고객과 국민에 대한 서비스 향상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가스공사는 친환경 모빌리티 충전소 구축 사업에 나서는 등 그린뉴딜 사업에도 적극 가담하고 있다. 경남 창원·통영시와 함께 수소교통 복합기지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게 대표적이다. 철도역, 차고지 등 교통 수요가 많은 거점에 대용량 수소 충전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하루평균 1만4000대의 물류 트럭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통영시의 수소버스 보급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