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의 선박용 보안 기술이 해외 선급으로부터 기본승인을 받았다. 사이버 공간에서 대형 선박을 자유롭게 시범운전하는 것을 넘어 선박 자율운항에도 보탬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가상 시운전 솔루션’이 영국 로이드(LR) 선급의 기본승인(AIP)을 받았다고 25일 발표했다. 디지털 트윈 플랫폼(HiDTS)에서 해상 시운전과 동일한 환경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이를 통해 LNG 운반선의 이중연료 엔진과 연료공급시스템, 전력·제어시스템 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검증할 수 있다. 디지털 트윈은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을 뜻한다.

현대중공업이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한 것은 2017년부터다. 새로운 솔루션의 개발로 디지털 트윈 기술을 선박 시스템 전체로 확대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기술 개발로 LNG 운반선 시운전 비용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실제 시운전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극한의 조건에서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통상 LNG 운반선 시운전에는 평균 100여 명의 인원이 한 달간 투입돼 운항 안정성 등을 평가한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