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개 작물 중 18개 가격예측
오차범위인 10% 이내 진입
감자가 금값이다. 25일 기준 감자 1㎏의 평균 도매가격은 1586원이다. 전월보다 44%, 전년 동월 대비로도 52% 올랐다. 지난해 12월 6738t의 감자가 민간에서 수입됐다. 전년보다 21% 많은 양이다. 시장에서는 “감자 수급 예측 실패로 엄청난 비용을 치렀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경제신문과 농산물 데이터 분석기업 팜에어가 지난해 4월 공동으로 만든 팜에어한경은 인공지능(AI)을 통해 지난 8개월간 22개 주요 농산물의 가격 변동을 연속 예측했다. 그 결과 국내 거래 상위 22개 농산물 중 18개 품목의 거래 가격이 예측치와 오차범위(10%대) 내로 들어왔다.

2개월 전(지난해 11월 23일)엔 감자값이 2개월 후(현재) 29%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 밖에 고구마는 11%, 사과는 41%, 파프리카는 160%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감자는 56% 올랐고 고구마(19%) 사과(40%) 파프리카(239%)도 비슷한 폭으로 올랐다. 팜에어한경은 오는 3월 말까지 감자 등 주요 농산물 가격이 지금보다 10~20%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농산물은 공급 과정에서 날씨 등 변수가 많은데 예측 시나리오가 없어 대응력이 떨어지는 것이 현실”이라며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해 물가 불안정 상황 대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보라/박종필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