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등 이용 30만원에 3% 적립
상업자 표시카드 경쟁 본격화
"결제액 5% 적립"…현대 '쏘카카드' 나왔다

쏘카를 타면 결제액의 5%를 적립해주는 쏘카카드가 나왔다. 쏘카를 비롯해 스타벅스와 배달의민족 등 카드사와 ‘전용 카드’(사진)를 만드는 제휴사가 늘고 있다. 선두주자인 현대카드 외에 다른 카드사들도 상업자 전면 표시카드(PLCC) 경쟁에 본격적으로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인 쏘카와 함께 이 같은 혜택을 담은 쏘카카드를 25일 내놓았다. 이 카드를 쏘카에서 이용하면 결제액 30만원까지 결제금액의 3%를 ‘쏘카 크레딧’으로 받을 수 있다. 쏘카 외에도 외식·커피·호텔·영화·택시·대중교통 등에 걸쳐 이용금액 30만원까지 3%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쏘카를 이용하는 회원이 여행이나 여가활동에 적극적이라는 점을 반영한 혜택”이라며 “자주 가는 가맹점 위주로 이용하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5일부터 1년간은 쏘카 이용 시 2%포인트의 추가 적립 혜택이 주어진다. 총 5%의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쏘카에서 쏘카카드로 처음 결제한 회원은 최대 2만원 즉시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오는 3월까지 쏘카카드를 쏘카앱에 등록하면 테슬라를 제외한 전 차종을 정가 대비 50% 낮은 가격에 이용하는 ‘쏘카 반값패스’ 3개월권도 제공받는다. 연회비는 1만원.

쏘카카드는 특정 회사의 혜택을 집중한 PLCC다. 카드사와 제휴사가 비용과 수익을 나눈다. 카드사는 카드 수익과 제휴사의 데이터를 얻고, 제휴사는 카드 결제 데이터와 고객을 유치할 수 있어 ‘윈윈’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카드는 이베이코리아(스마일카드)·GS칼텍스(에너지플러스)·대한항공(대한항공카드 4종)·스타벅스(스타벅스 현대카드)·배달의민족(배민 현대카드)·플레이스테이션 등의 PLCC를 출시했다. 1년 새 발매한 PLCC만 5가지다. 조만간 패션커머스 회사인 무신사 PLCC도 출시할 계획이다.

PLCC는 다른 카드사에서도 시범 도입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지난달 22일 커피빈과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PLCC를 준비하고 있다. 신한카드도 글로벌 호텔 체인인 메리어트인터내셔널과 함께 ‘메리어트 본보이’ 로열티 프로그램이 들어간 신용카드를 다음달께 출시할 계획이다.

카드사 관계자는 “PLCC는 카드 결제로 이익을 내기보다는 제휴사의 데이터를 마이데이터에 활용하자는 취지로 접근하는 것”이라며 “다양한 제휴사에 손을 뻗치는 것도 카드사가 갖지 못한 다양한 데이터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