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자금담당 간부, 배임·횡령 혐의 구속
ㅊ

검찰이 이스타항공에서 자금 관리를 담당했던 간부 1명을 구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이스타항공 경영진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의 조사도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4일 전주지검은 이스타항공 간부 A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및 횡령)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경영진 고발 사건의 피고발인 중 한 명이다. 회사에서 자금 관리를 담당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 의원의 친척이기도 하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이스타항공의 장기차입금을 조기에 상환해 회사의 재정 안정성을 해치는 등 회사와 직원에게 금전적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전주지검은 A씨의 범행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이스타항공을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를 해왔다. 검찰은 이스타항공 노조와 국민의힘 등 고발로 이번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이 의원의 이스타항공 주식을 자녀가 넘겨받은 과정과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임직원을 상대로 이 의원에 대한 후원금 납부를 강요한 의혹, 회사가 기업회생 절차에 이른 경위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