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사업 분할 논란' 이후에도 꾸준히 사들여
외국인의 변함없는 LG화학 사랑…올해도 주식 순매수 2위

새해에도 외국인은 변함없이 LG화학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해 들어 지난 22일까지 LG화학 주식을 6천5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는 개별 종목 기준으로 네이버(6천103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순매수 규모다.

외국인은 지난해에도 LG화학을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이 사들이는 등 '애정'을 보여왔다.

작년 외국인은 LG화학을 2조3천89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는 '배터리 분사 논란' 이후 개인이 대거 순매도한 것과 다른 움직임이다.

개인은 작년 9월 16일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부문의 물적분할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지금까지 2조5천44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내 증시 종목 가운데 가장 많은 순매도액이다.

'알짜'인 배터리 사업이 빠져나간다는 점, 신설 법인 LG에너지솔루션을 자회사로 두더라도 '모회사 디스카운트'(할인)가 발생해 주주가치가 훼손된다는 점 등이 이유였다.

LG화학의 주요 주주인 국민연금과 의결권 자문기관인 서스틴베스트도 '주주가치 희석'을 이유로 분할에 반대 의사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와 반대로 외국인은 배터리 논란 이후 3조7천949억원을 담아 국내 종목 중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 경쟁사를 보면 중국 CATL 주가가 계속 오르고 있고 이것을 쓰는 전기차 기업들, 테슬라나 중국의 니오 등의 주가가 좋다"며 "(LG화학의) 평가가치(밸류에이션)는 전방 기업들, 비교 기업(피어 그룹)에 비했을 때 굉장히 싸다.

외국인이 키 높이를 맞추기 위해 계속 매수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분할 논란에 대해서는 "지주회사와 조금 다른 게 (배터리) 소재나 재활용 등을 본사에서 진행하는 등 사업 공동체적인 성격이 있어서 디스카운트가 일반 지주사와는 달라야 한다"며 "배터리 (사업) 가치를 줘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기업공개(IPO)를 준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는 가운데 여전히 주주가치 훼손에 대한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은정 경제개혁연대 정책위원은 '분할 등 기업구조 개편의 효과 분석'이라는 보고서에서 "IPO 성공을 위해 적정가치보다 낮은 가격으로 공모가격이 결정된다"며 "LG에너지솔루션을 IPO 하는 경우 LG화학의 기존 주주들은 IPO에 따른 희석화로 손해를 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LG에너지솔루션 주식을 원하는) 기존 LG화학 주주들은 다른 투자자와 동일한 자격으로 공모주 청약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 주식을 배정받아야 한다"며 "지금과 같은 IPO 시장에서는 기존 주주들이 배정받을 수 있는 확률이 매우 낮다"고 분석했다.
외국인의 변함없는 LG화학 사랑…올해도 주식 순매수 2위

다만 LG화학의 주가는 고공 행진하고 있다.

분할 논란 이후 종가 61만1천원까지 내려갔던 주가는 최근 100만원대에 오르며 '황제주'로 등극했다.

LG화학의 배터리 산업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적극적인 각국 정부의 (탄소) 규제 및 자율주행 중심 플랫폼 기업 간의 경쟁 심화로 예상보다 빠른 전기차(EV) 성장이 기대된다"며 "IPO를 통한 투자금 조달로 공격적 투자도 기대된다"고 관측했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공격적인 증설 계획과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 고려 시 CATL과 밸류에이션 차이 축소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이를 반영해 전지 사업부 가치를 55조9천억원에서 72조3천억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