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배달 빠른 순'·'배달료 낮은 순' 필터 적용 일주일 [이슈+]

▽ 소비자 "필요했던 기능 생겨 편리"
▽ 자영업자 "업주에 부담 전가…광고 효과도 떨어져"
배달의민족(배민)이 입점 업체 리스트 노출 순서를 '배달 빠른 순', '배달팁 낮은 순'으로 정렬할 수 있도록 신규 필터를 만들어 소비자와 입점 업주들 사이에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사진=한경DB

배달의민족(배민)이 입점 업체 리스트 노출 순서를 '배달 빠른 순', '배달팁 낮은 순'으로 정렬할 수 있도록 신규 필터를 만들어 소비자와 입점 업주들 사이에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사진=한경DB

국내 1위 배달앱(운영프로그램) 배달의민족(배민)이 지난 14일 입점업체 검색 시 '배달 빠른 순', '배달팁 낮은 순'으로 정렬할 수 있도록 새 필터를 적용한지 일주일, 업계에 파장이 일고 있다. 소비자는 "필요한 기능"이라며 반기는 반면 식당 점주들은 경쟁을 촉발시켜 배달원의 안전사고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우려한다.
소비자 "시간· 배달료 아낄 수 있다…필요한 기능"
지난 14일 배민 앱에 새롭게 적용된 '배달 빠른 순'과 '배달팁 낮은 순' 필터 정렬 모습. /사진=배민 앱 캡처

지난 14일 배민 앱에 새롭게 적용된 '배달 빠른 순'과 '배달팁 낮은 순' 필터 정렬 모습. /사진=배민 앱 캡처

2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배민은 배달 시간이 적게 소요되는 순, 배달료를 적게 지불해도 되는 순으로 업체 리스트를 볼 수 있도록 신규 필터를 적용했다.

기존 정렬 방식에서는 '울트라콜', '오픈리스트' 등 광고 상품에 가입한 업체들이 상단에 노출됐지만, 이번에 새로 적용된 필터에서는 광고 상품이 노출되지 않는다.

이를 두고 소비자는 '필요했던 기능이 드디어 적용됐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대학생 박다영 씨(26)는 "떡볶이 하나 시키는데 배달 시간이 1시간 걸리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 시간이면 밖에 나가서 먹고 와도 충분하겠다 생각하곤 했다"고 말했다.

박 씨는 "밖에 나가기 귀찮아 배달을 시키기도 하지만 이동 시간을 아끼려는 의도에서 시키기도 하지 않느냐"며 "배달 시간이 적게 걸리는 순으로 업체 리스트를 보고 주문할 수 있으니 매우 편하다"고 평가했다.

주로 혼자 음식을 주문하는 직장인 김희중 씨(33)는 "음식값이 8000원인데 배달료가 4000원인 경우도 있었다"며 "아무리 배달 서비스가 편하다지만 배보다 배꼽이 더 커 돈을 낭비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배달료 낮은 순으로 업체를 정렬해서 볼 수 있으니 배달료에 들어가는 지출을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자영업자 "배달원 안전사고 위험 높아져…비용 부담도 전가"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배달의 민족 정책 변경 횡포에 대해 청원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배달의 민족 정책 변경 횡포에 대해 청원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하지만 자영업자들 사이에서는 새로운 정렬 기준이 배달원의 안전사고 발생 위험을 높이고 자영업자에게는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에서 커피전문점을 운영하는 염경훈 씨(41)는 "아무래도 배달원의 안전사고 문제가 사회적 화두가 되고 있는데 배달을 빨리할수록 상위에 노출해주는 시스템을 적용한다는 건 부적절하다"고 씁쓸해했다.

업주들의 불만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왔다. 지난 18일 한 청원인은 '배달의 민족 정책 변경 횡포에 대해 청원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빠른 배달을 추구하다 보면 안전사고 위험 또한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하며 "(해당 시스템을 도입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다. 돌이킬 수 있다면 돌이켜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배달팁 낮은 순' 정렬 필터에 대해서도 "기존 시스템에서 배달료 일부는 고객이, 나머지는 자영업자가 부담하는 형태"였다며 "그런데 '배달팁 낮은 순'이 도입되면서 (리스트 상담에 노출되기 위해서는) 고객이 부담하도록 했던 비용까지 자영업자가 부담해야 하는 꼴이 됐다"고 말했다.
"광고료 냈는데…매출 떨어진다" 지적도
'울트라콜', '오픈리스트' 등 광고 상품에 가입해 광고비를 지출하고 있던 자영업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울트라콜', '오픈리스트' 등 광고 상품에 가입해 광고비를 지출하고 있던 자영업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울트라콜', '오픈리스트' 등 광고 상품에 가입해 광고비를 지출하고 있던 자영업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소상공인·자영업자가 회원인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 한 자영업자는 "최근 배민을 통한 신규 유입이 급격히 줄어서 확인해보니 정렬 시스템이 변경됐다"며 "광고 효과를 위해 일부러 비용까지 지불했는데 '배달 빠른 순', '배달료 낮은 순'으로 노출한다니 당혹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자영업자도 "광고비용을 늘렸는데 매출은 줄고 있다"며 "배민은 왜 이런 식으로 시스템을 업데이트해서 업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드냐"고 울분을 토했다.

이에 대해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측은 소비자 편의를 위해 시스템을 개편한 것이며 입점 업체들에도 장기적으로는 도움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플랫폼 업체는 고객 사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항상 기능을 개선한다"며 "빠른 배달과 저렴한 배달비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가 많았고 그 부분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민이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하는 앱이 되면 결과적으로 입점 업체에도 장기적으로 이익이 될 것"이라며 "새 정렬방식을 통해 주문하는 고객이 늘어나면 광고 상품에 대한 업주들의 부담과 의존도도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