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4대강 보 중 세종보와 죽산보를 철거하기로 하자 인근 지역 주민 등이 22일 청와대 앞에서 보 해체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날 4대강국민연합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보 해체를 결정한 것은 물 이용자인 4대강 주변 농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국민의 민생을 철저히 외면하는 처사”라며 “보 해체 결정을 철회할 때까지 집행정지 등의 법적 대응은 물론 강력한 저지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4대강국민연합은 4대강 사업을 추진했던 이명박 정부 인사인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대표로 있는 단체다. 이 자리에는 죽산보·세종보·공주보 해체 반대 투쟁위원회 등 지역 주민들도 참석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