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못 보니 비싼 선물로 대신"…종류·물량 확대
20만원 넘는 고가 선물세트 인기…이마트 매출 244%↑

설 명절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고가의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21일 이마트에 따르면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개시한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9일까지 27일 동안 20만 원을 넘는 선물세트 매출이 작년 설 때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시작한 이후 27일간과 비교해 244% 증가했다.

SSG닷컴에서도 같은 기간 20만 원 이상인 선물세트 매출이 270%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20만 원 이상짜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설 5%에서 올해 설에는 10%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부모님이나 고마운 분들을 직접 찾아가지 못하는 고객들이 고가의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만원 넘는 고가 선물세트 인기…이마트 매출 244%↑

이런 수요를 고려해 이마트와 SSG닷컴은 프리미엄 선물세트 종류와 물량을 확대했다.

이마트는 26만 원인 '피코크 한우냉장 1호세트(3kg)'를 작년 설보다 30%가량 늘린 4천500개를 준비했다.

한우 선물세트 중 가장 비싼 '피코크 횡성축협한우1++등급 구이 1호(3kg·65만 원)'도 준비 물량을 15% 가까이 늘렸다.

'샤또 라피트 로칠드 2017'과 '샤또 마고 2017'을 각각 24병, 18병 한정으로 판매하는 등 프리미엄 와인 선물세트 구성도 강화했다.

SSG닷컴은 20~30만 원대 피코크 프리미엄 상품을 추가로 선보이고, 조선호텔이 엄선한 선물세트 90종도 판매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정부의 설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가액 상향으로 10만~20만 원대 선물세트 수요도 증가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