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0.7%↑
농산물 물가 5.9% ↑


지난달 딸기값 2배 뛰고
사과값도 20% 넘게 올라
밥상물가 대란 오나
소매유통업체들은 올해 1분기 경기가 작년 4분기보다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

소매유통업체들은 올해 1분기 경기가 작년 4분기보다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농산물 가격이 치솟으면서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39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딸기·사과 값이 급등하는 등 밥상 물가가 오름세를 보인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작년 12월 생산자물가지수가 103.78(2015년 기준 100)로 전달(103.09)보다 0.7% 올랐다고 21일 발표했다. 월간 상승률 기준으로 2017년 9월(0.7%)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생산자물가는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도매물가로 통상 한 달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10월(-0.4%) 5개월 만에 떨어졌다가 지난해 11월 0.1%로 반등했고 지난달 상승폭이 더 커졌다. 치솟은 농산물 가격이 생산자물가를 밀어올렸다. 딸기는 지난달 한달 동안에만 116.8% 올랐다. 가격이 두 배 이상 치솟은 것이다. 오이는 59.6%, 사과는 21.3% 올랐다. 농산물 가격 상승률은 5.9% 올랐다. 지난달 기온이 평년 대비 크게 떨어지면서 농산물 생산량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석탄·석유제품(11%), 화학제품(1.2%) 등 원자재 물가가 뛰면서 전체 공산품 물가도 전월 대비 1% 올랐다. 하지만 공산품 가운데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물가는 0.2% 떨어졌다. 서비스업 생산자물가도 0.2% 높아졌다.

지난달 치솟은 생산자물가가 이달 밥상물가 오름세로 이어지는 조짐도 포착됐다. 사과 양파 쌀 값이 올들어 치솟으면서 1년 전에 비해 60~70%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일 밥상물가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설 명절을 앞두고 사과와 배 등 16대 성수품 공급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농산물은 1.8배, 축산물은 1.3배 확대키로 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