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능성 타이어 시장 세계 5위
실사작업 마무리…가격협상 앞둬
롯데케미칼이 일본 화학회사 JSR의 엘라스토머 사업부 인수를 추진한다. 계약이 성사되면 롯데케미칼은 범용 석유화학 위주의 사업구조에서 탈피해 고부가(스페셜티) 제품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일본 JSR의 엘라스토머 사업부 인수를 위한 실사 작업을 최근 마무리했다. 롯데케미칼은 노무라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JSR은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포토레지스트 부문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회사다. 엘라스토머 사업부는 합성고무, 2차전지용 음극재 바인더, 라텍스 등을 생산한다. JSR은 고기능성 타이어에 쓰이는 합성고무(SSBR) 시장에서 세계 5위를 차지하고 있다. SSBR은 일반 타이어에 비해 마모가 적고 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어 친환경 타이어 등에 사용된다. JSR은 일본 태국 헝가리 등에 연간 17만t 규모의 SSBR 생산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합성고무 생산량은 연간 60만t에 달한다. 엘라스토머 사업부는 2019년 1조8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롯데케미칼은 이탈리아 베르살리스와 합작사(JV)를 설립해 2017년부터 연 10만t 규모로 고성능 타이어용 SSBR 설비를 가동하고 있다. 하지만 매년 이 사업에서 수백억원대 적자를 기록하는 등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완성차 업체 등 기존 고객사들의 품질인증 절차 등이 까다롭다 보니 신규업체들의 진입이 쉽지 않은 탓이다. JSR 사업부를 인수하면 글로벌 타이어사들이 요구하는 제품 기준을 단번에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케미칼의 기존 주력 제품인 부타디엔(BD)과 스티렌모노머(SM) 등이 합성고무의 원재료로 사용되는 만큼 시너지도 뚜렷하다는 평가다.

JSR 측은 최대 1조원 수준의 가격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적자 전환한 것이 가격 산정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차준호 기자 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