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탄소중립 전략은…" 다보스포럼서 발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사진)이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WEF)에서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발표한다.

20일 LG화학에 따르면 신 부회장은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의 사전행사 격인 ‘다보스 아젠다’의 기후변화 대응 방안 세션에 패널로 초청받았다.

27일 열리는 세션에서 신 부회장은 LG화학의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위한 3대 전략을 발표한다. △탄소포집저장활용 기술 등을 활용한 직접감축 △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한 간접감축 △산림 조성 등을 통한 상쇄감축 등이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도 논의한다. 작년 7월 LG화학은 2050년까지 탄소 배출 순증가량을 ‘0’(제로)으로 만든다는 ‘2050 탄소중립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신 부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인류 공통의 과제로 세계 경제계의 공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고객사들의 탄소중립 제품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속가능성을 LG화학의 핵심 경쟁력으로 삼고 차세대 성장동력을 발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세션에는 신 부회장 외에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 도지사, 크리스티안 무멘탈러 글로벌 재보험사 스위스리그룹 최고경영자(CEO), 황룬추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등이 패널로 참가한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