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친환경 섬유 공급
삼다수 페트병으로 노스페이스 옷 만든다

효성티앤씨는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섬유인 ‘리젠제주’(사진)를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에 공급한다고 20일 발표했다.

효성그룹의 화학섬유 계열사인 효성티앤씨는 지난 19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개발공사, 영원아웃도어와 친환경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제주 삼다수를 생산·판매하며, 영원아웃도어는 노스페이스 제품의 국내 유통을 맡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효성티앤씨는 제주도에서 수거한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섬유 리젠제주를 노스페이스 제품에 적용할 예정이다. 노스페이스가 리젠제주를 활용해 생산하는 재킷, 티셔츠 등 다양한 제품은 다음달부터 출시될 예정이다. 제품 생산을 위해 투명 페트병 100t을 재활용한다.

효성티앤씨에 따르면 친환경 섬유인 리젠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20% 이상 늘었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친환경 브랜드에 대한 선호와 구매가 커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효성티앤씨는 2008년 국내 최초로 페트병에서 추출한 폴리에스테르 리젠을 개발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