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국내 최초 개발…5분 단위 실시간 공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디지털자산 공포·탐욕지수'(사진)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가상화폐에 특화한 실시간 변동성 지수로, 국내외 증시에서 종종 볼 수 있는 공포·탐욕지수와 원리가 비슷하다. 지난 24시간 동안의 가상화폐 가격과 거래량을 분석해 5분 단위로 공표한다.

디지털자산 공포·탐욕지수는 다섯 단계로 나뉜다. 높은 거래량과 강한 변동성을 동반한 가격 상승은 '매우 탐욕적' 또는 '탐욕적' 단계로 분류된다. 특별한 움직임이 없는 상태는 '중립' 단계다. 이와 반대로 변동성과 거래량이 높아지면서 가격이 하락하면 '공포' 또는 '매우 공포' 단계로 표시한다.
"지금 비트코인 시장은 매우 탐욕적"…공포지수 등장했다

두나무 측은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투자자들의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돕기 위한 것"이라며 "주식시장의 S&P VIX, V-KOSPI200 등과 같은 변동성 지표로 참고할 수 있다"고 했다. 예컨대 탐욕 단계라면 가격이 단기 고점일 가능성이 높고, 중립 상태가 지속되면서 가격이 우상향한다면 괜찮은 투자시점으로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후 국내 비트코인 시장은 '매우 탐욕적'으로 분석됐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