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3등급인 중국, 일본은 물론 미국(2등급)보다 높은 점수다.

무디스는 18일(현지시간) 전세계 144개국에 대한 ESG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ESG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를 뜻한다. 최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중요해지면서 전세계적으로 금융기관의 주요 투자 결정 지표 등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무디스는 그간 각국의 국가신용등급 평가 보고서에 ESG에 대한 평가도 함께 수록하긴 했으나 ESG 평가 보고서를 별도로 발표한 건 처음"이라며 "EGS 강조 추세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은 각국의 ESG 수준이 국가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점수(CIS)에서 1~5등급 중 최고인 1등급을 받았다. 1등급은 ESG 수준이 높아 국가신용등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뜻이다. 2등급은 특별히 우수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아 신용 영향이 중립적이라는 뜻이고, 3등급은 다소 부정적, 4등급은 부정적, 5등급은 매우 부정적이다.

1등급 국가는 한국을 포함 독일, 스위스, 싱가포르, 덴마크, 뉴질랜드, 스웨덴 등 11개였다. 미국, 영국, 호주, 프랑스 등 30개국은 2등급, 중국 일본, 이탈리아, 러시아 등 38개국은 3등급으로 나타났다.

부문별로 한국은 지배구조는 1등급, 환경과 사회는 각각 2등급 판정을 받았다. 환경은 '탄소 전환', '기후 변화', '수자원 관리', 폐기물 및 공해', 자연 자본' 등 5가지 세부 항목이 모두 2등급이었다. 기재부는 "기술혁신 등에서 명확한 비교 우위가 인정될 경우 1등급 평가도 가능하나 이번 평가에서 환경을 1등급을 받은 나라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사회 분야에서는 '교육', '보건 및 안전', '기본 서비스 접근성'에서 1등급을 받았으나 빠른 고령화 등으로 '인구' 분야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지배구조는 '제도', '정책 신뢰성 및 효과성', '투명성 및 정보공개', '예산 관리' 등 4개 세부 항목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무디스가 앞으로도 ESG 평가 보고서를 별도 발표할지는 미지수다. 다만 최근 국제 추세에 따라 무디스도 ESG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기업뿐 아니라 정부 차원에서도 ESG 관리가 강조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은 분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재부 관계자는 "향후 국가신용등급 평가 때 ESG가 주요 요소로 부각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한국판 뉴딜 등을 통해 친환경 산압 육성, 사회적 책임 강화 등 정책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