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 결정이 내려지자 삼성그룹 직원들이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모습. 사진=연합뉴스

2017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 결정이 내려지자 삼성그룹 직원들이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82,000 0.00%) 부회장의 구속으로 총수 부재(不在) 상태가 된 삼성이 어떻게 '플랜B'를 마련할지 관심이 쏠린다.

삼성은 2008년 고 이건희 회장이 'X파일 사건'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자 이수빈 전 삼성생명 회장을 총수대행으로 옹립했다.

2017년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됐을 때에는 계열사별 최고경영자(CEO) 중심으로 일상의 경영을 이어나갔고 주요 현안은 이 부회장이 직접 보고받았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조만간 계열사 중심의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후속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2017년 이 부회장이 구속됐을 때와 마찬가지로 총수 경영 체제를 대체할 '플랜B'는 없다는 방침이다.

계열사와 이사회 중심으로 중요 사안을 집단으로 결정하는 비상경영이 불가피하다.

삼성은 2017년에도 투자 및 인수·합병(M&A)과 관련한 사안에 대해서는 '올스톱' 시킨 바 있다. 기업의 명운이 달려 있는 막대한 자금이 투입되는 사안에 '책임자'가 부재했기 때문이다.

우선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장이나 이인용 대외협력사장 등이 가장 먼저 이 부회장을 만날 것으로 점쳐진다.

3년 전에는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이 이 부회장을 제일 먼저 면회했지만, 최 전 부회장도 이 부회장과 함께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법정구속된 상태다.

한편 재판부로부터 "실효성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던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당장 오는 21일로 예정된 정기회의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준법위는 이날 회의에서 재판부로부터 지적받은 사안들에 대해 개선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5월 대국민 사과에서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준법위는 중단없이 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