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업중앙회 보고서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음식 배달이 활발해지며 배달 비중이 높은 음식점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음식 배달이 활발해지며 배달 비중이 높은 음식점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업계의 월매출은 전반적으로 감소한 가운데, 배달 비중이 높은 음식점 매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외식업중앙회의 음식서비스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 '2020년 음식서비스 분야 산업인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외식업체의 지난해 월평균 매출은 2736만원으로 전년보다 16.5%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 2차 유행기인 지난해 8월 17~31일 한식·일식·중식·서양식·치킨전문점·유사음식점(피자·햄버거 판매점) 등 6개 업종의 300개 외식업체를 대면 조사해 분석한 결과다.

특히 배달을 전혀 하지 않는 외식업체는 월평균 매출이 2616만원으로 31.2% 줄어드는 등 매출 감소 폭이 평균치의 두 배에 달했다. 매출 기준으로 배달 비중이 1~49%인 외식업체는 월평균 매출은 2303만원으로 17.9% 감소했다.

반면, 배달만 하는 외식업체의 매출은 월평균 매출이 1864만원으로 11.0% 늘었다. 배달 비중이 90~99%로 매우 높은 외식업체는 매출 역시 5.0% 증가했다. 배달 비중이 50~89%인 외식업체의 매출도 2.8% 늘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며 비대면 소비 선호 현상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방문 식사 비중이 큰 일식 업종 타격이 가장 컸다. 일식 업종의 월평균 매출은 1764만원으로 29.5% 감소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으로는 한식(-20.0%), 치킨전문점(-19.3%), 서양식(-17.0%), 중식(-12.9%), 유사음식점(-7.2%) 순이었다.

이경미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이번 결과는 지난해 8월 조사한 것을 분석한 내용이어서 이후 3차 유행 등을 고려하면 외식업체들의 상황은 훨씬 좋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