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무착륙 국제 관광비행 추가 운항에 나선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오는 23일 오전 10시3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일본 후쿠오카 상공을 선회하고, 다시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무착륙 국제 관광비행을 한다. 제주항공은 이번 비행의 항공권 가격을 종전 19만8000원에서 12만8000원으로 약 35% 낮췄다.

진에어도 이달 매주 토요일마다 일본 상공을 선회하고 돌아오는 비행편을 운영한다. 진에어는 15만8000원에 항공권을 판매하고 있는데, 하나카드로 결제하면 3만80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30~31일 추가 관광비행 상품을 준비했다. 이번 비행에선 면세품 구매 시 최대 58%까지 할인율을 제공한다. 에어부산은 23일, 30일에 대마도를 선회한 뒤 돌아오는 항공편을 제공한다. 가격(9만9000원)은 앞서 실시한 항공편과 같지만, 기존 이벤트에 경품을 추가하는 등 혜택을 강화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