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15일 사업전략회의에서 참석해 임원과 부서장들의 토론을 듣고 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15일 사업전략회의에서 참석해 임원과 부서장들의 토론을 듣고 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연간 순이익의 절반을 디지털 채널에서 만들어내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디지털 취급액도 지난해 결제액보다 약 10조원 늘린 4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15일 경영진과 임원, 부서장 전원이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열린 2021년 상반기 사업전략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목표를 정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신한카드는 이날 회의에서 사업부서별 목표 달성방안을 공유하고, 부서간 토론을 진행했다. 신용판매를 포함해 카드론과 현금서비스, 자동차 금융까지 디지털로 전환하면서 순익의 50% 이상을 플랫폼에서 내겠다는 것이 임 사장의 목표다. 아울러 신한페이판 뿐 아니라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 외부 간편결제앱으로 신한카드를 연동해 쓰는 간편결제액을 약 40조원까지 늘리겠다는 것이다.

올해는 ‘계(計, 10년을 위한 성장전략)·모(謨, 2021년 추진 우선과제)·형(形, 이기는 조직)·세(勢, 신속한 실행)’ 등 4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토론이 진행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빅테크 이상으로 의사결정에 빠른 속도를 내려면 어떤 조직을 꾸려야하는지에 대해 회사 내부에서 고민이 많다”고 전했다. ‘계모형세(計謨形勢)’는 지난 4일 신한금융그룹내 그룹사 경영진과 임원 등이 참석한 ‘2021년 신한경영포럼’에서 조용병 회장이 제시한 4대 키워드다.

임영진 사장은 “지불결제·소비자금융에서의 기반 구축과 더불어 데이터·디지털 중심의 신사업 추진을 통해 내일을 준비하자”며 “조직의 의사결정과 실행의 속도를 더욱 높혀 나가자”고 당부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