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최고한도 5000만원↓
신한은행이 직장인 전용 신용대출의 최고 한도를 5000만원 줄인다. 최근 주식시장 활황으로 ‘빚투(빚내서 투자)’가 크게 늘어나자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급증세에 경고 신호를 보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엘리트론’과 ‘쏠편한직장인S’ 등 신용대출의 최대한도를 1억5000만~2억원에서 1억~1억5000만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이 상품은 신한은행이 주거래 기업 등 협약한 대기업의 직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신용대출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주식시장이 과열되면서 가계대출 급증세가 가팔랐고, 선제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말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의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2억5000만~3억원에서 일괄적으로 2억원으로 낮췄다. 고소득층이 빚을 내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걸 막으려는 금융감독원의 방침에 따른 것이었다. 신한은행의 이번 한도 축소는 주식시장이 활황을 보이는 가운데 처음으로 대출 죄기를 한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새해 들어 은행의 신용대출은 빠르게 불어나고 있다. 신한 국민 하나 우리 농협 등 5대 은행의 마이너스통장 잔액(사용액)은 12일 기준 47조5131억원으로 올 들어 6353억원 증가했다.

김대훈/정소람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