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생체인식·ICT·빅데이터 등 결합해 '철통방어'
에스원 '통합 보안 플랫폼' 선보인다

국내 보안업계 1위 에스원이 코로나19 이후 시장 변화에 따라 올해는 인공지능(AI), 생체인식,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을 결합한 ‘통합 보안 플랫폼’을 선보이겠다고 14일 밝혔다. 플랫폼을 통해 시장 1위 사업자의 위치를 확고히 굳히겠다는 전략이다.

에스원은 코로나 시대에 비대면이 일상화하면서 올해 보안업계에 AI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보안솔루션 확산, 생체인증을 접목한 무인솔루션 증가, ICT를 활용한 정보보안 시장 확대, 빅데이터를 적용한 통합관제센터 구축 등이 새 트렌드로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흐름을 주도하기 위해 에스원은 올해 ‘통합 보안 플랫폼’ 구축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술 혁신을 위한 연구개발(R&D) 조직을 사업부 조직과 통합하고, 물리보안사업과 빌딩관리사업 조직을 하나로 합쳤다.

통합 보안 플랫폼의 첫걸음으로 AI와 빅데이터 기술력을 활용한 ‘스마트건물관리 솔루션’을 곧 선보일 예정이다. 상주 인력 없이도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가 나타나면 현장으로 출동하는 서비스다.

통합 보안 플랫폼의 생체인증 기술은 무인매장의 비대면 출입 관리를 위한 얼굴인식 시스템에 적용한다. 스터디카페, 세탁소, 노래방 등 무인화가 진행되고 있는 업종에 적용할 ‘맞춤형 무인 솔루션 패키지’를 출시할 계획이다.

노희찬 에스원 사장(사진)은 “코로나19 시대 변화된 고객의 생활환경과 패턴에 부합하는 기술이 보안 상품의 가치가 될 것”이라며 “올해는 AI, 생체인증, ICT, 빅데이터 등 에스원의 기술력을 활용해 업계 1위 지위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